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vs 번리 중계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vs 번리 중계

3경기 1승 2패, 14위. 조세 무리뉴 체제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맨유는 3일 0시(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무어에서 번리와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방문경기를 치르고 있다.

맨유가 EPL에서 개막 후 3경기에서 2패를 당한 것은 처음이다.

번리와 맨유의 경기는 3일 0시부터 스포티비 온(SPOTV ON)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되고 있다.

스포티비 나우

맨유의 선발 명단은 전방에 루카쿠를 중심으로 산체스-린가드를, 미드필드에는 포그바-마티치-펠라이니, 쇼-스몰링-린델로프-발렌시아가 포백을 꾸린다. 데 헤아가 골문을 지킨다.

이번 이적시장에서 맨유는 센터백 보강에 실패했다. 바란, 알더베이럴트, 맥과이어 등 저명한 선수들의 영입을 노렸지만 모두 무산됐다. 이는 이번 시즌 7실점이라는 처참한 경기력으로 이어졌다.

특히 맨유의 홈 구장인 올드 트래포드에서 토트넘에게 허용한 3실점은 팬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우드 에드워드 부사장의 표정이 일그러지는 장면도 현지 중계에 고스란히 나타났다.

무리뉴 감독은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 알렉시스 산체스, 로멜로 루카쿠, 제시 린가드가 나서고 폴 포그바와 네마냐 마티치, 마루앙 펠라이니가 뒤를 받친다. 포백은 루크 쇼와 빅토르 린델로프, 크리스 스몰링, 안토니오 발렌시아, 골문은 다비드 데 헤아가 지킨다.

번리는 상대적으로 맨유보다 약팀이지만 지난 시즌 7위에 올라서며 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지난 시즌 번리는 총 39점을 허용했는데, 이는 첼시(38실점), 리버풀(38실점), 토트넘(36실점)과 비슷하다.

그러나 번리는 이번 시즌 3경기에서 1무 2패로 19위에 처져 있다.

답글 남기기